여성은 임신과 출산으로 많은 변화를 맞이한다. 마음가짐뿐만 아니라 신체적으로도 변화가 일어나며 특히 출산에 임박해서는 태아가 잘 태어날 수 있도록 골반이 최대치로 벌어지게 된다.

이 때, 골반의 벌어짐과 함께 주변 근육도 이완돼 출산 직후에는 똑바로 서 있는 것조차 힘들어지게 된다. 이렇게 벌어진 골반은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수축되지만 자연적으로 수축되는 것은 한계가 있고 시간도 오래 걸리기 때문에 출산 이후 골반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는 산후골반교정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출산 이후 무리한 다이어트를 하거나 무리한 자세로 모유수유를 하는 것도 골반에 안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시흥 바로나정형외과 전재민 원장은 “출산 후 제대로 된 골반 교정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골반 통증은 물론, 허리 및 무릎 통증, 심하면 발바닥 통증까지 나타나는 등 신체 전반에 대한 불균형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골반은 우리 몸의 중심에 위치해 신체를 지탱해 주는 만큼 조기에 자신의 골반 상태를 체크하고 빨리 치료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효과적인 사후골반교정의 방법으로는 도수치료가 있다.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치료사가 수기로 틀어진 척추와 관절 등을 바로잡고 굳은 근육들을 이완시켜 통증을 개선해주는 치료방법이다. 출산 후에는 틀어진 골반을 교정하고 약해진 근육을 회복시키는 등 통증 개선 및 피로 관리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출산 후 약물이나 주사 치료의 경우 여성들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도수치료의 경우에는 수술이나 절개, 약물 없이 오로지 치료사의 손을 통해 치료하는 비수술치료방법으로 부작용이 거의 없고 수유 중인 여성들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다는 특징을 지닌다.

골반 통증은 출산 후 여성들이 흔하게 겪는 증상으로 잘 치료하면 호전되지만 방치하게 되면 후유증이 남아 만성통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그러므로 산모의 몸이 안정되는 시기인 출산 후 3~9개월 사이에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적당하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11:30:40 수정시간 : 2020/02/14 11:30:40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