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은 추위가 덜한 편이지만, 아침 출근길 살을 파고드는 한기에는 여전히 몸을 사리게 된다. 기온이 내려가고 찬바람이 불어 닥치는 겨울에는 무의식적으로 움츠러들고 동작 역시 느려지는데, 이는 우리 몸이 추위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기전이다.

우리 몸은 추위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근육이 경직되고 혈관도 수축하면서 혈액순환에 방해를 받게 된다. 이로 인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은 역시 관절 부위다. 겨울철이면 어르신들이 뼈마디가 쑤신다는 말을 달고 사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근육과 인대는 관절에 가해지는 압력을 분산하는 역할을 하는데, 추위로 경직되면 관절에 더 큰 부담을 줘 관절 통증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겨울철에는 몸이 둔해지면서 낙상 등 부상의 위험도 증가하는 만큼 평소 무릎관절염이나 디스크, 손목터널증후군 등 관절질환과 무관한 사람이라도 관절 부상에는 주의할 필요가 있다.

겨울철 우리를 괴롭히는 관절 통증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부상을 줄이고 싶다면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몇 가지 작은 습관이 도움될 수 있다.

우선 가장 중요한 것은 관절 온도를 높여주는 것이다. 날씨가 추워지면 야외활동이나 운동시간도 줄어들게 되는데,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스트레칭이나 실내자전거, 요가 등으로 줄어든 운동시간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운동을 하면 자연스럽게 체온이 상승하고, 근력이 증가하는 등 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얼어 죽어도 코트'를 고집하는 멋쟁이라도 관절 통증으로 고생하고 싶지 않다면 보온에 신경 쓰는 것이 좋다. 우리 몸의 근육과 인대는 외부 기온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만큼 외출 시에는 따뜻한 옷으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다만 실내 온도를 지나치게 높여 실내외 온도 차가 커지면 관절에 더욱 부담될 수 있는 만큼 실내에서는 적정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화인마취통증의학과 연신내점 김건 원장은 "겨울철 관절건강을 위한 수칙을 실천하는 동시에 통증이 반복적으로 느껴지면 일단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정형외과나 통증의학과를 찾으면 간단한 검사를 통해 관절의 상태를 진단하고, 이에 따른 비수술 치료가 가능하다"며 "최근에는 퇴행성관절염 등으로 인한 관절통증도 약물치료, 도수치료, 신경차단술, 체외충격파치료, DNA(PDRN제재) 인대강화 요법 등 비수술 치료만으로 개선이 가능한 만큼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좋다"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11:15:32 수정시간 : 2020/01/15 11:1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