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송예슬 기자] 목요일인 12일 전국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찬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서울·경기, 강원, 일부 충남과 전북 북부 내륙의 아침 기온이 11일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 것"이라고 예보했다.

아침 기온은 -8∼3도로, 11일(-2∼11도)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보됐지만 평년(-8∼2도) 수준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체감 온도는 -13∼-2도로 예상된다. 서울, 인천, 경기, 세종, 충남·강원·전북 일부 지역에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

낮 기온은 2∼9도로 평년(3∼11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새벽까지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에는 산발적인 비나 눈 소식이 예보돼 있다.

북서풍이 강하게 유입되면서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은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경기 서해안, 강원 영동, 경북 동해안에는 강풍 특보가 발효돼 있다.

기자소개 송예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2 05:00:08 수정시간 : 2019/12/12 05:0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