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라이프
  •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수원국물갈비, 돼지갈비를 소불고기처럼?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9.10.18 21:45
  •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찾은 수원국물갈비가 시청자들의 입맛을 자극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농구 대통령' 허재와 허영만의 수원 맛집 탐방이 그려졌다.

선수 시절 회식에서 수원 갈비를 맛봤다는 허재는 이날 수원에서 유명한 국물갈비를 먹었다.

수원국물갈비는 불고기판에 돼지갈비를 올린 다음 국물을 붓는 게 특징이다. 숯불위에 판을 올리고 돼지갈비만 구워 먹는 보통의 돼지갈비와는 달랐다.

  •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또 밑반찬으로 나온 콩나물무침과 무생채를 판에 올려 구운 다음 고기와 함께 먹으면 색다른 돼지갈비를 즐길 수 있었다.

38년째 국물갈비 장사를 이어오고 있다는 사장님은 "젊은 사람들이 '국물갈비'라 부르는 거지 옛날부터 이렇게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허영만과 허재가 찾은 수원국물갈비 식당은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팔달로271번길 16-16에 위치한 '명성돼지갈비'이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8 21:45:20 수정시간 : 2019/10/18 21:45:2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