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율 희박 환자를 4개월 만에 일상생활로 복귀 시켜
  • 정기검진을 받으려 온 이승영 환자와 윤영남 교수. 사진=연세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분류되는 ‘베체트병’(Behcet's Disease) 환자에 대한 국내 첫 심장이식 치료가 성공을 거뒀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외과 윤영남·이승현 교수팀과 심장내과 강석민·심지영·오재원 교수팀은 베체트병으로 인해 심장이식을 받은 남성이 4개월간의 회복단계를 마치고 최근 일상생활로 완전 복귀했다고 15일 밝혔다.

베체트병은 혈관에 반복적인 염증이 발생하는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입 속과 장(腸)내 점막부위, 피부, 관절 등에서 주로 발병한다.

드물지만 베체트병 염증이 심장이나 심장혈관에 발병할 경우, 심장판막질환 또는 동맥·정맥에 꽈리나 혈전(피떡)이 생기는 중증 심혈관질환으로 악화되기도 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베체트병 심장이식 환자’로 기록될 주인공은 올해 50세 된 남성 이승영 씨다.

이 씨는 지난해 말, 세브란스병원에서 공여자의 심장을 이식 받았다. 장기간의 재활·약물 치료과정을 거쳐 지난 5월 초, 의료진으로부터 일상생활로의 완전복귀 가능 판정을 받았다.

이 씨는 지난해 1월, 극심한 호흡곤란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과정에서 베체트병이 있음을 알게 됐다. 평소 입안이 자주 헐고 아팠으나, 바쁜 일상 탓으로 여겨 소홀히 여겼던 것이 질환을 키우는 원인이 됐다.

정밀검사 결과, 베체트병에 의한 염증이 대동맥과 대동맥판막을 중심으로 광범위하게 침범했음이 밝혀졌다. 대동맥 판막부전으로 인한 심한 호흡곤란과 폐부종, 대동맥박리증까지 동반한 상태였다.

이 씨는 즉시 염증 손상 부위를 인공혈관으로 대체하는 수술을 받는 등 2018년 한 해 동안 세 차례의 인공판막 교체수술과 면역억제제 약물치료를 꾸준히 받았지만 심장혈관을 침범한 염증이 워낙 넓었기에 호전을 기대하기 어려웠던 의료진은 심장이식을 결정했다.

이식수술 후, 장기간 이어진 회복단계에서도 의료진들은 맞춤형 심장재활치료와 염증을 막고 면역거부 반응을 억제할 수 있는 약물치료에 정성을 다했다.

또한, 심장 외 다른 신체부위의 베체트병 발현을 조기진단하기 위해 류마티스내과·안과 같은 연관 임상과와의 협진을 통해 면밀히 추적했다.

심장이식과 회복 과정을 주도한 윤영남 교수는 “베체트병 염증이 심장주변 주요혈관으로 침범했을 경우 생존율이 매우 낮다는 것은 학계의 정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 최초 베체트병 환자에 대한 심장이식 시행으로 일상에 복귀시킨 것은 매우 큰 의미”라고 밝혔다.

이어 윤 교수는 “통증을 동반한 구강점막 궤양이 자주 생기거나 베체트병 진단을 받은 환자라면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심장초음파를 포함한 정기적인 심혈관계 검사를 실시해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5 17:38:25 수정시간 : 2019/05/15 17:38: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