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국내여행 트렌드 분석 결과…국내여행 연중 상시 활성화 기류
  • 자료=야놀자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주 52시간 근무제, 워라밸 트렌드 등 영향으로 전통적인 성수기는 물론 나머지 기간에도 국내 여행을 떠나는 여행객이 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야놀자는 2018년 숙박 및 레저 이용 데이터를 토대로 국내여행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야놀자에 따르면, 지난해 월별 숙박 예약 비중은 8월(11.3%)이 가장 높아 전통적인 여름 극성수기임을 재확인시켜줬다. 이어 12월(10.9%), 7월(9.3%), 10월·11월(8.9%) 순으로 나타나 월별 편차가 크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기존 여행 비수기로 분류됐던 4~5월과 10~11월도 평균 예약률이 각각 7.4%, 8.9%에 달했다. 야놀자는 한국관광공사 여행주간 영향을 비롯해 주 52시간 근무제, 워라밸 트렌드 등으로 휴가철뿐 아니라 연중 상시적으로 국내여행을 즐기게 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숙박 예약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26.3%), 경기/인천(24.4%), 부산/경남(15.7%)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월 서비스를 시작한 레저/티켓 예약 서비스 이용률은 경기/인천 40.9%, 강원 17.3%, 서울 11.7%, 경북 8.5% 순으로 높았다.

야놀자는 숙박·레저 모두 수도권이 강세를 띄는 이유로,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은 대형 레저시설·숙박시설 수와 잘 갖춰진 관광 인프라를 꼽았다.

실제 야놀자 앱에서 티켓 판매 상위권인 △오션월드 △캐리비안베이 △에버랜드 △롯데월드 △곤지암리조트 등은 수도권에 포진돼 있다.

야놀자 앱에서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키워드는 여수, 강릉, 속초, 부산, 전주 등 지역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야놀자 캐스트'라는 이름으로 발행되는 여행/레저 콘텐츠 조회수 1위는 ‘추울수록 더 좋아! 전국 온천 워터파크’였다. '스릴만점 주의! 꿀잼 터지는 전국 꿀터파크.zip', '미모열일은 기본! 7월 '꽃스팟' 미리보기'가 뒤를 이었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최근 몇 년 새 여가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며 "여행 시장과 트렌드가 급변하는 만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대응하는 게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4:33:24 수정시간 : 2019/01/14 14:33: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