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부터 CU상품 주문 배달 서비스 오픈
업계 최초로 실시간 재고 연동기술 적용
  • 10일 배달주문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와 CU편의점이 배달서비스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B2B 영업실 김성회 실장,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박해웅 영업총괄 부사장, BGF리테일 황환조 경영기획실장, FS팀 이은관 팀장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요기요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배달주문앱 '요기요'을 통해 CU편의점 상품을 배달받을 수 있게 된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국내 대표 배달앱 '요기요'가 국내 편의점 업계 1위 BGF리테일이 운영하고 있는 편의점 CU(씨유)와 배달서비스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본사에서 진행됐다. 협약식에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박해웅 부사장, BGF리테일 황환조 경영기획실장 등을 포함한 양사 관계자 약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요기요 이용자는 CU편의점의 제품을 주문 배달받을 수 있게 됐다.

요기요의 CU편의점 주문 배달 서비스는 오는 3월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최근 1인가구가 급증하며 수요가 높아진 도시락·삼각김밥 등과 같은 간편식품부터 배달이 가능해진다. 양사는 배달 상품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박해웅 영업총괄 부사장은 "요기요가 업계 최초로 적용하는 실시간 재고 연동 기술을 통해 소비자들이 다양한 상품을 정확하게 주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요기요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하고 폭넓은 주문 경험을 제공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0 15:36:57 수정시간 : 2019/01/10 15:36: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