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가을 성수기 9~11월 배낚시 예약 데이터 분석 결과
  • 자료=여기어때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국내서 배 낚시를 즐기는 10명 중 4명은 인천과 오이도 등 경인 지역을 방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수도권과 접근성이 높아 당일치기 여행으로 적합하다는 것이 이유다.

종합숙박·액티비티 앱여기어때는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국내 배낚시 예약 데이터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인지역 낚시 예약율이 전체의 40%를 차지했다. '강릉ㆍ속초'로 대표되는 강원지역을 찾는 낚시객의 비율은 18%, 제주지역 예약은 15%였다. '경주ㆍ포항(12%)', '거제ㆍ통영(8%)'의 예약이 뒤를 이었다. ‘태안ㆍ보령’에 항구가 있는 충남지역을 찾는 비율은 5%였다.

배낚시가 주요 여행 테마로 떠오르면서 '낚시 열풍'이 불고 있다. 채널A가 방영 중인 낚시예능 '도시어부' 등 미디어를 통해 배낚시를 즐기는 연예인들이 다수 노출 되고, 액티비티 앱으로 접근성이 개선된 점이 주요 이유로 꼽힌다.

김민정 여기어때 큐레이터는 "배낚시는 시간·비용이 많이 취미활동이 아니다. 배낚시 액티비티를 이용하면 모든 장비 대여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젊은 이용자의 접근성이 높아져 예약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 배낚시가 ‘아재 전유물’라는 편견을 벗고, 가을과 겨울을 대표하는 핵심 액티비티로 주목받는 중”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7:06:28 수정시간 : 2018/12/07 17:06: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