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바이오 기술 기반 혁신제품의 발굴과 신속한 허가를 위해 '바이오의약품 마중물 사업'의 신규 지원 대상으로 폐암·고형암 치료제 2개 품목과 국가 연구개발 5개 과제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초기 전담 컨설팅 등 집중지원, 제제별 개발 단계 맞춤형 상담, 개발자 및 업계 대상 교육, 가이드라인 제공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안전평가원은 폐암과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2개 품목을 '유전자재조합 신약 맞춤형 협의체'로 선정했으며, 3D 바이오프린팅 등 실용화 가능성이 높은 혁신제품 개발에 관한 연구 등 5과제를 '국가 연구개발 전담 컨설턴트' 대상으로 지정했다.

유전자재조합 신약 맞춤형 협의체 지원 대상은 품목별 허가에 필요한 품질, 비임상, 임상시험 등에 대한 문의사항을 상담한다.

특히 국가 연구개발 전담 컨설턴트 지원 대상은 과기정통부, 보건복지부 등 정부기관 예산으로 세포치료제·유전자치료제 등 첨단바이오 분야 연구개발 과제 가운데 선정하며, 전담 창구를 통해 임상시험 승인을 위해 필요한 제출자료 작성 등 제품 개발을 위한 상담을 지원한다.

안전평가원은 "이번 사업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제품화 촉진과 환자 치료기회 확대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 세포·유전자치료제 대상 첨단바이오의약품 맞춤형 협의체 신규 지원 품목도 선정·지원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3:42:54 수정시간 : 2018/05/18 13:42: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