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17일부터 10월 31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수산물 위·공판장, 유통·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지도·점검 및 어패류 수거·검사 등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기후변화 등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시기가 점차 빨라지고 콜레라 환자가 재출현하고 있어 예측시스템을 활용한 수산물에 대한 선제적 안전관리다.

올해 수산물 안전관리 주요 내용은 유통·판매, 생산단계별 비브리오균 검사강화, 바닷가 횟집, 수산시장 등 비브리오균 현장신속검사 및 특별점검,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 예방 홍보 등이다.

유통·판매 단계에서는 6개 지방식약청과 17개 시·도가 합동으로 5월 17일부터 10월 31일까지 수산물 위·공판장 및 유통·판매업소에 대한 지도·점검과 어패류 수거·검사를 실시한다.

특히 여름철 국민들이 많이 찾는 해수욕장과 항·포구 주변 횟집 및 수산시장 등을 대상으로 오는 6월 18일부터 2개월간 비브리오균 현장신속검사와 특별점검 등 식중독 사전예방 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식중독 신속검사 차량을 권역별로 순환 배치하여 횟집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수족관 물에 대한 비브리오균 오염 여부를 현장에서 신속검사하고 비브리오패혈증 발생 예방을 위한 홍보활동도 병행한다.

생산단계는 해양수산부가 어패류의 안전성조사를 강화하고 식약처와의 업무협약(MOU)을 맺은 수협중앙회가 생산자 자율검사와 지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는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해 수산물의 안전한 구매·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간질환·알콜중독 등의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특히 조심해야 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비브리오패혈증균 발생현황에 따라 단계별 검사를 확대 강화할 것"이라며 "소비자들에게도 안전하게 어패류를 구매·섭취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5 10:05:35 수정시간 : 2018/05/15 10:05:3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