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라이프
  • 가슴이 너무 커서 고민이면? '가슴거상술'
  • 기자유진성형외과 강태조 원장 승인시간승인 2018.02.27 17:12
최근 들어 한국 여성들의 체형이 많이 변했다. 예전 같으면 가슴 확대만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면 요즘은 발육도 좋아지고 키도 커지는 등 여러 환경적 영향 때문에 가슴이 너무 커서 걱정인 사람도 늘고 있다.

가슴이 크면 목이나 허리에 무리가 많이 가서 디스크 등 건강상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또 골프를 친다거나 기타 생활체육을 할 때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이런 여성분들은 '가슴거상수술'을 통해 불편한 점들을 줄일 수 있다.

가슴거상술은 가슴의 형태에 따라 수술 방법이 달라진다. 피부가 많이 늘어져 있으면 거상을 하면서 젖꼭지와 가슴을 전체적으로 위로 올리면서 부피를 줄이는 수술을 하게 된다.

가슴이 크진 않지만 단순히 늘어져만 있다면 실리콘 보형물이라던가 자가지방을 채워 가슴 확대도 겸하게 된다. 쉽게말해 연세가 많으신 할머니를 생각하면 되는데, 가슴 볼륨을 주면서 거상을 하는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조금 더 설명하면, 가슴은 피부가 있고 그 밑에 지방층이 있다. 그 다음에 모유를 수유하는 유선이라는 조직이 있고, 또 그 아래쪽은 근육이 받치고 있다. 가슴이 쳐진다는 것은 이들 전체가 쳐진다고 보면 된다.



그래서 근육은 근육대로 당겨주고, 유선도 일부 절제를 해서 끌어 올려준다. 지방도 필요한 경우 흡입을 하거나 일부 잘라내서 모양을 잡아준다고 생각하면 된다.

보통 수술시기는 정해져 있지 않다. 최근 사춘기 때 가슴이 너무 커져서 무게 때문이나 예쁜 옷을 못입는 20대 초반도 수술을 한다. 아기를 낳고 모유 수유한 후 가슴이 쳐져서 거상과 확대를 동시에 하는 30대, 나이가 들어 근력이 떨어지면서 가슴의 무게를 견디기 힘든 4~50대 등 다양한 연령대에서 가슴거상술을 하기 때문에 가슴거상술에 적절한 나이가 있다기 보다 불편함이 큰 경우 수술을 하면 된다.

도움말: 유진성형외과 강태조 원장

기자소개 유진성형외과 강태조 원장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27 17:12:17 수정시간 : 2018/02/27 17:13:3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