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요일(8일) 오후 한반도 주변 기압계 모식도.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허단비 인턴기자] 목요일인 8일은 서울에 내려졌던 한파특보가 해제됐다. 서풍이 유입돼 기온이 오르면서 한파는 차차 누그러지나, 당분간 평년보다 기온이 낮아 추위는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으로 내다봤다.

전국 기온은 어제보다 오르지만, 오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후부터는 차츰 기온이 올라 영상권을 회복해 한결 추위가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7도에서 영하 3도, 낮 최고기온은 0도에서 영상 7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전남 해안은 남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새벽부터 오전까지 눈이나 비가 오다가 그친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은 전북 서해안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 경남 남해안은 밤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되지만, 수도권·충청권·전북·경북은 저녁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낸다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허단비 인턴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02:00:28 수정시간 : 2018/02/08 02:00:2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