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혀의 3차원 영상을 통해 건강상태와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김근호 박사 연구팀이 간접 조명과 깊이 카메라 등을 갖춘 '설 영상 측정장치'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설진(舌診)은 혀의 색깔과 형태를 통해 건강상태를 진단하는 한의학의 진찰 방법 중 하나다.

혀는 심(心)과 연관이 있고, 비위(脾胃)의 기능 상태가 나타나는 곳이어서 병의 진행을 파악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의료인의 주관적 요인을 배제하고 객관적으로 진단할 수 있도록 설진장치를 개발해 사용하고 있지만, 직접 조명으로 얻은 혀의 평면(2차원) 영상으로 판단하는 기존 분석에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원은 간접 조명을 이용해 타액 때문에 발생하는 혀 표면 반사광을 최소화함으로써 영상의 정확성을 높였다.

혀의 앞면과 옆면 격자 가이드라인을 통해 혀의 전후좌우 위치를 정확하게 얻어낸 뒤 혀의 색깔, 모양, 깊이, 두께 등 지표를 측정해 혀의 모습을 3차원 영상으로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이 장치는 특히 4천여건의 설 영상 데이터를 바탕으로 설질(설태가 끼지 않은 부위)과 설태(혀에 이끼처럼 덮인 물질)의 색상과 설태량을 분석할 수 있다.

설태가 얇은지 두꺼운지 등 후박 특성을 비롯해 흰색의 백태인지, 노란색의 황태인지 등 색깔을 확인할 수 있으며, 혀가 붓거나 늘어지게 되면 혀에 생기는 이빨자국 등 치흔 강도도 분석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수면 이상, 배변 장애, 소화 불량 같은 증상을 진단·예측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월경통, 소화불량, 만성피로 등 질환을 겪고 있는 한방병원 환자 2천여명을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수행, 해당 질환과 혀 특성의 연관성을 규명한 연구가 유럽통합회지 등 국내외 학술지에 실리기도 했다.

연구원은 모바일 혀 영상취득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며, 앞으로 혀 영상정보에 대한 빅데이터를 구축해 개인별 맞춤형 건강관리가 가능한 모바일 기반 설진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24 12:29:26 수정시간 : 2017/07/24 12:29:2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