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화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 7박8일간 몽골을 방문해 의료 봉사와 학술 교류, 최신 의료 기술 전수 등을 한다고 18일 밝혔다.

박정준 흉부외과 교수를 단장으로 8명으로 구성된 이화의료원 몽골봉사단은 고비알타이 아이막과 도르노고비 아이막 지역의 주민과 근로자, 유목민을 대상으로 의료봉사 활동을 한다.

봉사단은 지역 병원들과 제6회 몽-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학술 교류는 물론, 우수 의료 기술 전수 또한 나설 예정이다.

지난 17일 진행된 봉사단 발대식에는 이화의료원 몽골봉사단원들과 김승철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 유경하 이대목동병원장, 김선종 국제협력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승철 의료원장은 "이번 몽골 의료봉사 활동 참여 단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힘든 봉사 활동 기간 느낀 보람이 의료원의 발전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1:20:59 수정시간 : 2017/07/18 11:20:5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