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46조 글로벌 당뇨시장 출사표
“中에 최대 12만 리터급 바이오시밀러 생산시설 건설”
  •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동력 ‘2030 비전 로드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세계 두번째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중국시장에 직접 진출하고 인슐린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셀트리온그룹은 서정진 회장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바이오 투자행사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전략 제품과 주요 파이프라인, 제품 출시 및 판매 전략 등 그룹의 신성장 동력을 담은 ‘2030 비전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서 회장은 바이오시밀러 산업 현황을 설명하며 “셀트리온은 전체 단일클론항체 (Monoclonal antibody, mAb)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2018년 처방액 기준 약 1조6540억원을 기록해 시장점유율 81%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을 바이오시밀러 분야의 퍼스트무버를 넘어 시장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Game Changer)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서 회장은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문을 연 퍼스트무버 효과와 R&D부터 임상, 허가, 제조, 판매 등 의약품 전 분야를 그룹사를 통해 모두 소화 가능한 데 따른 비용 절감효과 및 강력한 장기 파이프라인 연구개발 역량을 셀트리온그룹의 핵심역량으로 꼽았다.

서 회장은 이를 통해 2030년까지 △바이오시밀러 △프라임시밀러 △신약 △U-Healthcare 등 단계적으로 진행되는 '2030 비전 로드맵'을 그룹의 미래 성장전략으로 집중 소개했다.

서 회장은 “램시마SC가 전체 50조원 규모의 TNF-α 시장에서 20%의 시장점유율을 기록, 10조원의 신규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올해 2월 독일을 시작으로 글로벌 직판 시스템을 가동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2위 규모의 의약품 시장인 중국 시장 공략도 본격화된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이 중국 현지에 직접 진출하며, 현재 중국 성정부와 최종 계약 성사를 앞두고 있어 조만간 주요 세부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또한 12만 리터 규모의 중국 내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직판 네트워크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이와 함께 2030년까지 16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중국 내수 시장을 위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및 대규모 CMO 계획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46조원에 달하는 글로벌 당뇨 시장에도 신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서 회장은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나설 것이다. 기술도입(License-in)과 자체 및 공동 개발 방식으로 약 46조원 규모의 당뇨시장에 진출해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리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바이오시밀러 분야를 필두로 자체 기술력 및 제조생산 능력을 통해 전 세계가 주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세계 수준의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능력 등 셀트리온그룹 만이 가진 강점을 통해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09:59:07 수정시간 : 2020/01/16 09:5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