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와 일반인들의 민원 지속 증가, 정부가 기준 마련해야”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대한약사회는 지난 10일 점안액을 생산하고 있는 제약사에 유사한 의약품 겉포장을 개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종근당의 히알루론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하는 인공눈물과 오플록사신을 주성분으로 한 항균제 포장이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해 조제 과정에서 약이 바뀌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민원에 따른 후속 조치다.

약사회는 “약품명 표기 방법, 포장단위에 따른 용기 크기, 용기 내 완충재 등 의약품 포장과 표시에 관한 약사 회원과 일반인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제약사가 약국 조제실과 제조 업무 현장에 대한 세심한 이해가 필요하고 정부는 이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약사회는 이번 유사포장 문제뿐 아니라 동일 포장에 약 이름만 다르게 표기한 유사포장 문제 개선을 수차 요구한 바 있다

김범석 약사회 약국이사는 “제약사가 자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거의 모든 제품의 포장을 유사하게 만드는데 이는 제품명이나 함량 확인을 어렵게 해 오히려 조제 업무를 방해하는 것이다. 실제 오·투약 사례가 발생하는 만큼 제약사는 자사 제품의 외부 포장을 즉시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정기국회에서도 지적됐듯이 제조번호와 사용기한 음각 표시는 이제 지양해야 한다"면서 "사용기한이 안 보인다는 환자들의 불만도 많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 의약품 유사포장 사례. 사진=대한약사회 제공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4:40:42 수정시간 : 2019/10/11 14:40:42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