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프로포폴 처방·투약 분석결과 발표 “처방의사에 서한 발송”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의료용 전신마취제 ‘프로포폴’을 처방 받은 환자가 433만명에 달해 전체 국민 12명 중 1명이 프로포폴을 투여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분석해 각종 수술 및 건강검진 등에 사용되고 있는 ‘프로포폴’(향정신성의약품) 처방·투약 정보를 분석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이하 ‘도우미’) 서한을 처방의사에게 발송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서한은 올해 4월 발송했던 수면제 ‘졸피뎀’(향정신성의약품) 도우미 서한에 이어 2018년 10월부터 2019년 3월까지(6개월, 182일) 취급된 493만 건의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를 활용해 프로포폴 처방정보를 의사별로 분석한 자료다.

분석자료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운영하는 ‘마약류통합정보관리센터’(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의 도움을 받아 작성됐다.

분석 자료의 주요 내용은 △프로포폴 처방 환자 수 △사용 주요질병 △환자정보 식별비율 △투약량 상위 200명 해당 환자 수 등으로 의사가 본인의 프로포폴 처방·투약 내역을 확인해 스스로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투약량 상위 환자의 재방문 주기 △투약환자의 방문 의료기관 통계 등 처방 의사가 진료한 환자집단의 의료기관 방문 패턴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프로포폴 적정 처방에 참고할 수 있도록 했다.

식약처는 의사별 처방분석 정보 외에도 대상 기간 동안 우리나라 국민이 처방받은 ‘전체 의료용 마약류’ 및 ‘프로포폴’ 분석 통계도 서한을 통해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 프로포폴 사용현황. 표=식약처 제공
분석 자료 결과를 살펴보면, 대상 기간 동안 프로포폴을 한번이라도 처방받아 사용한 환자는 433만명으로 나타나 국민 12명 중 1명(전체 국민의 8.4%)에 해당한다.

성별로는 여성(54%)이, 연령대별로는 40대(27%)가 가장 많았다.

프로포폴 사용량을 진료과목별로 살펴보면 일반의(53%)가 가장 많이 사용했으며 이어 내과(23%)), 성형외과(15%)), 산부인과(2%)) 순으로 많이 사용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처치)별로는 사용량 기준으로 건강검진 등 검사(20%), 위·장관 질환(19%) 외에도 기타 건강관리(14%)나 마취가 필요한 각종 처치에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이번 서한이 프로포폴 적정 사용을 유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하반기에는 대상 의약품을 식욕억제제 등으로 확대하는 등 앞으로도 안전한 마약류 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프로포폴 사용현황2. 표=식약처 제공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0:34:50 수정시간 : 2019/06/12 10:34: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