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주 1주당 2,000원 ,우선주 2,050원 현금배당 결의
  • 유한양행 본사. 사진=유한양행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유한양행은 15일 오전 200여 명의 주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방동 본사 강당에서 제9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주주총회의 안건으로 제96기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내용인 매출액 1조5188억원, 영업이익 501억원, 당기순이익 583억원(별도 1조5067억원, 영업이익 609억원, 당기순이익 814억원)을 보고하고 보통주 1주당 배당금 2000원, 우선주 2050원의 현금배당(총 227억원)을 승인 받았다.

아울러 이번 주주총회의 의안심사에서 김재교 전무를 신규이사로 선임하고 이사 및 감사 보수 한도 승인의 건을 통과시켰다.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장을 맡은 이정희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국내외 실물경기 침체와 금리인상 및 원화가치 상승 등 경영활동이 어려운 가운데도 전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힘입어 전년대비 4% 성장한 1조5068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매출 1위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활발한 R&D 활동을 통해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YH14618을 필두로 11월에는 얀센바이오테크에 폐암치료제 레이저티닙을, 올해 1월에는 비알콜성지방간염 신약후보물질을 길리어드에 기술수출 하는 등 총 2조5000억원에 달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명실상부한 R&D 중심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2:03:47 수정시간 : 2019/03/15 12:03:47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