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찬윤 세브란스병원 안과 교수.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고혈압 환자가 타 환자에 비해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브란스병원 안과 김찬윤-김성수-임형택-이상엽 교수 연구팀은 고혈압 진단을 받은 10만62명과 비교군(정상 혈압) 10만62명 등 20만124명을 11년간 조사한 결과 고혈압 환자의 경우 개방각 녹내장 위험성이 16% 더 높았다고 21일 밝혔다.

노년층으로 접어들기 이전인 65세 미만에서도 고혈압이 있는 경우 녹내장 위험성은 정상혈압인보다 17%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고혈압 이외에 간질환이나 고지혈증 등 동반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녹내장의 위험이 22%가 높아졌다.

그동안 고혈압으로 개방각 녹내장 발생률이 16~22%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는 있었지만 건강검진 결과가 포함된 국민건강보험공단 의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같은 고혈압 환자라도 나이가 많을수록 개방각 녹내장 발생 확률이 더 높았다. 고혈압 환자 40대를 기준으로 했을 때 50대의 경우 1.82배, 60대는 2.76배까지 올랐다. 70대 이상은 3배 이상 높았다.

고혈압 환자와 정상혈압 환자를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역시 고혈압 환자에서 개방각 녹내장 발생이 많았다.

연구팀이 정상혈압 일반인 1만명을 1년간 추적 관찰했을 때 40~64세에서는 15명, 65세 이상에서 17명의 새로운 녹내장 환자가 발생했다. 하지만 고혈압이 있는 경우 40~64세에서 31명, 65세 이상에서 34명에서 녹내장이 확인됐다. 또 고혈압 환자가 다른 동반질환이 있는 경우 40~64세에서는 33명, 65세 이상에서 41명의 새로운 녹내장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찬윤 교수는 “고혈압 환자의 경우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혈압을 적절히 관리하고 40대 이상의 경우 연 1회 안과 검진을 통해 녹내장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고혈압 환자의 경우 연 1회이상 안과 검진을 통해 지속적인 관리와 함께 사전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고혈압학회(Journal of Hypertens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0:49:50 수정시간 : 2017/04/21 10:49:5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