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롯데가 직급 체계 간소화에 나선다. 내년부터 부장과 차장 직급을 하나로 통합하기로 했다.

롯데그룹은 내년 1월부터 부장(S1)과 차장(S2) 직급을 통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5단계였던 직원 직급은 4단계로 축소됐다.

그동안 롯데 직원 직급은 사원(A), 대리(SA), 책임(M), 수석(S1, S2) 체제였다.

직급 축소로 수석직급의 임원 승진을 위한 자격 요건도 최소 7년에서 5년으로 앞당겨졌다.

롯데 관계자는 “젊은 직원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회사입장에서도 민첩하게 대응하는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1:10:37 수정시간 : 2021/10/15 11:14: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