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칙촉 시크릿./사진=롯데제과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롯데제과가 지난 6월 출시한 '칙촉 시크릿'이 초당 약 1.3봉씩 팔리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롯데제과는 칙촉 시크릿이 출시 이후 3달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봉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낱봉으로 환산할 경우 초당 약 1.3봉씩 팔린 셈이다. 제품을 일렬로 나열하면 약 1050km나 된다.

회사측은 칙촉 시크릿의 인기 비결에 대해 진한 초콜릿 맛과 색다른 식감을 꼽았다. 칙촉 시크릿은 제품 위에 초콜릿 통째로 박힌 ‘칙촉’의 콘셉트를 유지했다. 여기에 쿠키의 바삭한 식감을 살리고 속에 부드러운 초코스프레드를 넣어 진해진 초콜릿 맛과 함께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 식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에어프라이어와 전자레인지 등을 활용하면 제품 안에 들어간 초코스프레드가 한층 부드러워져 더욱 진한 초콜릿의 풍미도 느낄 수 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6:33:37 수정시간 : 2021/09/16 17: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