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U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CU가 여름철을 겨냥해 시원한 청량감을 극대화한 말표산업과의 콜라보 맥주 2탄 '말표 청포도에일'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말표 청포도에일은 탄산수에 알코올과 과일 향미를 첨가한 하드셀처 타입의 주류다. 상면발효 방식으로 만들어져 기존 말표 흑맥주보다 가벼운 바디감과 풍부한 향이 특징이다.

기존에 출시된 말표 흑맥주가 에스프레소와 다크초콜릿의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는 다크에일이었다면 말표 청포도에일은 여름에 어울리는 산뜻한 청포도의 매력을 강조한 저도주 화이트에일이다.

상품 패키지에는 말표 흑맥주에 삽입된 말표산업의 심볼 캐릭터 프셰발스키 야생마가 디자인됐으며 시각적으로 청량감을 주는 초록색 컬러를 활용해 시원한 느낌을 더했다.

CU가 지난해 말표산업과 손잡고 선보인 말표 흑맥주는 출시 3일 만에 초도물량 10만 캔이 완판된 것을 시작으로 약 8개월 동안 400만 캔 이상 판매되며 CU를 대표하는 수제 맥주로 자리매김했다.

상품은 출시 초기 CU의 국산, 수입 맥주를 통틀어 판매량 기준 4위에 오르면서 수제 맥주 중 처음으로 인기 순위 TOP 5에 들어가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김태광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최근 편의점에서는 수제 맥주 신드롬이라고 할 만큼 다양한 상품들이 출시되면서 수제 맥주가 주류 시장의 판도를 바꿔놓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브랜드, 제조사와의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신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1:20:39 수정시간 : 2021/08/05 11:2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