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과 만족감 중시하며 압박감 없는 속옷 인기
상품 종류 확대하고 디자인, 소재 업그레이드
  •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자주(JAJU)는 올해 1~6월 현재까지 브라렛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9%, 여성용 사각팬티 매출은 72%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여성용 트렁크 팬티는 자주 여성 팬티 전 품목 중 가장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여성용 사각 드로즈인 '보이쇼츠'는 올해 처음으로 삼각팬티 판매량을 넘어섰다.

이들 제품은 여성의 몸을 압박해 보기 좋은 맵시를 만드는 대신 편안한 착용감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제작됐으며, 유기농 소재, 천연 코튼 등 건강한 소재를 사용했다. 봉제를 최소화해 속옷 라인이 드러나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편안한 디자인의 여성 속옷이 큰 인기를 끌자 자주는 올여름을 겨냥해 기존 제품의 소재와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출시했다. 여성의 몸을 불편한 속옷으로부터 해방할 수 있도록 기능성이 강화됐다.

새롭게 출시된 브라렛과 브라캐미솔은 기능성 천연 소재 텐셀을 적용해 여름철에도 시원하게 입을 수 있고, 사각팬티는 자극이 없는 유기농 소재로 제작됐다. 또한 신축성을 향상해 더 쾌적하고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대표 제품인 '트렁크'는 여성 신체구조에 최적화된 디자인으로 제작됐으며, Y존 부분에 면 100% 크러치를 덧대는 등 착용감을 향상했다. 여성 드로즈인 보이쇼츠는 1부, 2부, 5부까지 기장을 다양화해 개개인의 체형과 착용 목적에 맞는 상품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오랜 연구 끝에 일반 나일론 소재 제품과 차별화되는 오가닉 코튼 소재 보이쇼츠도 새롭게 출시했다.

자주는 신상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14일까지 자사몰 에스아이빌리지에서 노라인 언더웨어 기획전을 진행한다. 기획전 상품을 3개 이상 구매하면 20%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구매 금액에 따라 '언더웨어 전용 파우치', '속옷 전용 세제와 속옷 세탁망' 등을 증정한다.

자주 마케팅 담당자는 "여성용 사각팬티인 드로즈가 삼각팬티의 판매량을 넘어섰다는 사실은 최근의 속옷 트렌드가 건강 중심으로 바뀌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여성들 사이에서 미의 기준이 달라지고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 경향이 지속하면서 편안한 여성 속옷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09:53:18 수정시간 : 2021/06/11 09:53: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