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샤 비타씨플러스 잡티씨 탄력 앰플. 사진=에이블씨엔씨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에이블씨엔씨는 미샤 '비타씨플러스 잡티씨 탄력 앰플'이 지난달 말 기준 20만 개 판매됐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2월 출시 이후 1년 만의 성과다.

비타씨 탄력 앰플은 영국산 순도 99% 비타민C와 콜라겐 등을 안정화한 '비타C 리포솜 포뮬러'를 함유했다. 기미나 잡티, 착색 부위 등을 밝히고 탄력 있는 피부로 가꿔준다.

한국 피부 과학 연구원에서 10중 잡티와 탄력에 대한 인체 적용 시험을 완료했다. 저자극으로 순하기까지 해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이준성 에이블씨엔씨 마케팅 부문장은 "비타씨 탄력 앰플은 잡티와 탄력을 함께 관리할 수 있는 데다 자극이 적어 고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미샤는 고객들의 요청에 따라 후속 제품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비타씨플러스 청결 패드'와 '비타씨플러스 잡티씨 집중앰플', '비타씨플러스 이레이저 토닝 크림' 등이 순차적으로 출시됐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5:12:51 수정시간 : 2021/03/09 15:12: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