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일양약품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일양약품이 슈펙트(성분명 라도티닙)를 활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임상에서 고배를 마셨다.

일양약품은 슈펙트의 코로나19 임상 3상을 러시아 제약사 ‘R-PHARM’이 진행했으나 표준 권장 치료(러시아 MOH 권장 사항에 따름)보다 우수한 효능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4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R-PHARM는 러시아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슈펙트 마케팅 승인 신청을 진행하지 않는다.

일양약품은 “러시아 R-PHARM는 슈펙트의 만성골수성백혈병(CML) 적응증 등록을 올해 내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3:32:07 수정시간 : 2021/03/04 13:32: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