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랙스 연 100만장 판매, 블레이저 판매량 172% 증가
무신사 신규 구매 전환·입점 브랜드 매출 확대 이끌어
  • 그래픽=무신사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무신사 스탠다드는 지난해 매출이 2019년보다 76% 이상 증가해 1100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 불황으로 국내외 SPA 브랜드 경쟁이 고조되는 가운데 온라인 단일 유통 판매로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카테고리별로는 무신사 스탠다드 대표 상품인 슬랙스가 지난해만 1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블레이저 재킷은 전년보다 판매량이 172% 이상 증가했다.

무신사 스탠다드의 매출 성과는 무신사와 입점 브랜드 성장에도 기여했다.

무신사가 지난 1년 간 월별 신규 고객 데이터에 기반해 ‘회원 가입 후 처음으로 구매하는 브랜드’를 분석한 결과, 무신사 스탠다드가 12개월 간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무신사 스토어 신규 구매자 중 24% 이상이 첫 구매 브랜드로 무신사 스탠다드를 선택한 셈이다.

무신사에 신규 가입해 무신사 스탠다드를 첫 구매한 고객 10명 중 7명은 무신사 스토어 내 입점 브랜드 상품을 추가로 구매했다. 무신사 스탠다드를 구매한 고객 대부분이 여러 브랜드 상품을 탐색하면서 추가 구매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무신사 스탠다드가 지난 10월 초 시작한 ‘힛탠다드 100원 캠페인’도 무신사 회원의 연령층 확대에 주효했다. 힛탠다드 캠페인 실시 전과 대비해 30대 이상의 신규 구매 회원 비중이 2배 이상 증가했다.

또 힛탠다드 캠페인으로 상품을 구매한 고객의 50% 이상이 무신사 스토어 내 입점 브랜드 상품을 함께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신사 스탠다드는 2020년 성장세에 힘입어 올해에는 국내 대표 베이식 패션 브랜드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좋은 품질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대로 선보이는 무신사 스탠다드의 브랜드 정체성을 명확히 하고, 소재와 디자인을 다양화한 상품 기획과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오프라인 거점 스토어 진출도 검토중이다.

이와 함께 무신사 스탠다드를 총괄하는 위클리웨어(자회사)는 무신사 입점 브랜드와 동반 성장하기 위한 생산 컨설팅 서비스를 확대한다. 앞으로 서비스 제공 브랜드를 점차 확대하고 생산 전반에 대한 자문 서비스도 실시할 예정이다.

무신사 스탠다드를 총괄하는 이건오 위클리웨어 대표는 “올해는 무신사 연간 거래액의 10% 이내로 매출 목표를 설정해 무신사 스토어 시너지 창출과 입점 브랜드와 동반 성장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0:31:02 수정시간 : 2021/01/14 10:31:0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