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가 무착륙 국제 관광 비행 도입에 맞춰 내국인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

6일 면세업계에 따르면 이달 항공사의 무착륙 국제 관광 비행 관련 상품이 출시된다.

무착륙 국제 관광 비행은 출국 후 타국가 영공까지 선회비행 후 착륙·입국 없이 출국 공항으로 재입국하는 형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등에서 준비 중이다.

해당 서비스는 내국인만 가능하며 용객은 시내·공항·인터넷 면세점도 해외 출국 때와 똑같이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면세점들은 개별 항공사와 제휴해 해당 항공사의 비행 상품 고객에게 할인과 포인트 추가 적립, 사은품 제공 등을 계획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연말을 맞아 패션브랜드 MCM과 함께 명동점에 크리스마스 장식을 하며 매장을 단장했다. 롯데면세점은 최근 겨울 시즌오프 세일도 시작해 연말까지 계속한다.

롯데면세점은 또 롯데그룹 온라인몰인 롯데온을 통해 내수통관 면세품을 판매해왔으나 최근 전용몰을 만들고 판매를 강화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6 10:07:34 수정시간 : 2020/12/06 10:07: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