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판로 막혀 폐농 위기에 몰린 오리 농가 위해
  • 사진=CU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편의점 CU와 백종원 대표가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았다.

CU가 국내산 오리고기 소비 촉진을 위해 ‘우리오리 덕 정식’ 도시락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예능 프로그램인 ‘만남의 광장’에서는 지난 방송을 통해 올해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혀 폐농의 위기에 몰린 오리 농가들과 가공업체들의 어려움이 알려졌다.

오리 농가 등은 기존 오리고기의 주요 공급처였던 외식 및 급식 시장의 문이 닫히자 늘어나는 재고에 더 이상 수매가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 놓였고 사육 규모를 날로 줄이며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백종원 대표는 이러한 농가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지난달 충남 사과 애플파이에 이어 다시 한 번 CU에 힘을 뭉치자는 제안을 해왔다.

맛도 좋고 몸에 좋은 우리 오리고기를 가장 맛있고 친근하게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하며 머리를 맞댄 끝에 찾은 답이 바로 도시락이었다.

오리고기는 비싸다는 편견과 레시피의 한계를 깨고 1인 가구도 집에서 간편하게 오리 고기를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아이템이라는 데 뜻을 모으고 본격 상품 개발에 돌입했다.

백종원 대표는 직접 BGF리테일 상품연구소에 방문해 간편식품 MD들과 도시락 구성 및 조리법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며 상품의 완성도를 한층 높이는 등 각별한 애정을 나타냈다.

이렇게 탄생한 CU 우리오리 덕 정식 도시락은 오리고기 요리 2종이 들어간 프리미엄 도시락으로 특제 소스에 재워 감칠맛을 더한 오리주물럭과 달콤한 데리야끼 소스가 곁들어진 훈제오리로 구성됐다.

김준휘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MD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에 작은 도움이 되고자 오리고기는 물론 사용되는 모든 재료는 우리 농산물이 활용됐다”며 “앞으로도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상품 개발을 통해 우리 농가와의 상생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가 올해 폭우 등으로 충남 예산 사과 농가들이 피해를 입으면서 상품성이 떨어진 사과를 활용한 애플파이는 지난달 출시 직후 품절 대란을 일으킬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으며 상온 디저트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09:07:34 수정시간 : 2020/11/27 09:07:3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