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에 ‘스마트온(Smart-On) 센터’ 설립
  • 한섬 물류센터 조감도.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한섬이 온라인 사업 확대를 위해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구축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에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스마트온(Smart-On) 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2022년 상반기 완공 예정인 스마트온 센터는 12개 층, 1만 4518㎡ 규모로 더한섬닷컴?H패션몰 등 한섬이 운영하는 온라인몰에서 주문된 물량의 물류를 전담하게 된다.

현재 한섬의 온라인 물류는 이천 통합물류센터에서 처리하고 있다. 스마트온 센터가 가동되면 이천 통합물류센터는 한섬의 오프라인 물량만 전담하게 된다.

스마트온 센터가 본격 가동에 들어갈 경우 연간 처리 물동량이 1100만 건으로, 기존 이천 통합물류센터(2000만 건)와 합쳐 온?오프라인 전체 연간 처리 물동량이 3100만 건에 달한다.

물류 처리 시간도 기존 이천 통합물류센터와 비교해 하루 평균 4시간 정도가 단축될 전망이다.

한섬 관계자는 “최적화된 온라인 물류 시스템을 바탕으로 e-커머스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09:17:03 수정시간 : 2020/11/23 09:17:0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