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성분석·항원함량시험·동물시험 등 백색입자 관련 시험 결과 발표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에서 발견된 백색입자가 백신의 효과 및 인체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백색입자가 발견돼 회수 조치된 한국백신의 ‘코박스플루4가PF주’ 시험 결과, 백색입자는 백신의 원래 성분으로부터 나온 단백질이었으며 효과와 안전성에는 영향이 없다고 27일 밝혔다.

식약처는 백색입자에 대한 특성 분석을 위해 백색입자가 생성된 제품을 대조군(WHO 표준품 및 타사의 정상제품)과 비교 분석했다.

단백질의 크기와 분포 양상을 비교 분석한 결과, 백색입자 생성 제품은 대조군과 차이가 없었고 백색입자는 백신을 구성하고 있는 인플루엔자 단백질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식약처는 백색 입자가 생성된 백신의 효과에 대해 항원 함량시험했는데 그 결과, 기준에 적합해 백신 효과에 문제가 없음이 확인됐다.

아울러 식약처는 백색 입자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토끼를 이용한 독성시험을 실시했는데 특이소견은 발견되지 않았다.

백색 입자가 생성된 제품을 토끼에 근육주사 후 3일간 관찰하고 부검 및 조직병리검사를 수행했지만 주사부위 피부가 붉게 되는 등 백신 투여에 의한 주사 부위의 일반적인 반응만이 관찰됐다.

식약처는 독감백신의 백색입자와 관련해 3차례에 걸쳐 전문가 논의를 진행했고 그 결과 이번 백색 입자가 포함된 백신의 안전성·유효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식약처는 “이번 독감백신의 백색 입자로 국민께 불안과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과 함께 백신의 관리체계 개선 대책을 마련해 국민여러분께 보다 안전하고 효과 있는 백신이 적기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7 14:15:04 수정시간 : 2020/10/27 14:15:0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