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쇼핑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롯데온(ON)이 24시간 운영되는 주문 후 즉시 픽업 서비스를 오픈한다.

롯데온은 23일부터 롯데자산개발이 운영하는 공유 오피스인 ‘워크플렉스 역삼’ 8층에 스마트 오더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주문 후 즉시 픽업 서비스 매장을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음료, 다과를 비롯해 물티슈와 손소독제 등 사무실에서 사용도가 높은 80여개 상품을 판매한다. 상품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무인 판매대에 부착된 상품 QR코드를 스캔하고 롯데온에서 결제 후 상품을 가져가면 된다.

또는 롯데온 ‘스마트 오더’ 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주문 후 무인 판매대를 방문해 상품을 직접 픽업할 수도 있다. 현장에 진열돼 있지 않은 상품은 주문 후 1시간 내에 인근 나우픽 센터에서 즉시 배송해 주는 서비스도 운영한다.

이번에 오픈하는 주문 후 즉시 픽업 서비스는 롯데 액셀러레이터가 투자한 도심 창고형 편의점 스타트업인 ‘나우픽’과 힘을 합쳐 운영한다. 상품 수급 및 재고 관리는 나우픽이 맡고, 기획 및 제반 프로세스는 롯데온에서 담당한다.

롯데온은 이번 무인 판매대를 시범 운영하면서 고객 반응 및 판매 추이를 살펴본 후 상품 수와 매장 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희관 롯데e커머스 O4O 부문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형태가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며 “롯데온도 고객의 소비패턴 및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춰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2 10:11:45 수정시간 : 2020/10/22 10:11:4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