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히트하면 연이어 창업…"최소한의 상도덕 지켜야"
  •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데일리한국 이하린 기자] 최근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프로그램에서 경북 포항 덮죽집의 레시피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은 '덮죽덮죽'이 12일 공식 사과하고 결국 프랜차이즈 사업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이상준 덮죽덮죽 대표는 홈페이지를 통해 "수개월의 연구와 노력을 통해 덮죽을 개발하신 포항의 신촌's 덮죽 대표님께 너무 큰 상처를 드렸다"며 "저의 모든 잘못을 인정하며 덮죽덮죽 브랜드는 금일부로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을 철수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포항의 덮죽집 사장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프로그램을 통해 덮죽 메뉴를 소개해 백종원 대표의 극찬을 받았다. 덮죽은 덮밥에서 착안해 죽 위에 건더기를 얹어 만든 메뉴다.

그러나 덮죽덮죽이 포항 덮죽집과 유사한 메뉴로 프랜차이즈 가맹 계약을 체결한다는 사실이 전해졌고, 포항 덮죽집 사장은 SNS를 통해 "나는 다른 지역에 덮죽집을 오픈하지 않았다"며 "(레시피를) 뺏어가지 말아달라 제발"이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누리꾼의 뭇매를 맞은 덮죽덮죽은 결국 프랜차이즈 사업 철수를 공표했지만 아직도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레시피 베끼기' 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하나의 아이템이 히트하면 비슷한 가게들이 연이어 창업 열풍을 일으키는 세태가 쭉 문제로 지적돼 왔다.

실제로 최근 몇 년 사이 '대만 샌드위치', '흑당 버블티', '마라' 등을 주 아이템으로 삼은 수많은 프랜차이즈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지고를 반복했다.

음식 조리법의 경우 창작물의 결과라기보다는 단순 '아이디어' 개념으로 보기 때문에 제대로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이에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미투 제품', '복붙 메뉴' 등의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

외식업계 관계자는 "워낙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다 보니 업계에서 미투 메뉴에 대한 경각심이 덜한 게 사실"이라며 "법적 책임이 없어도 타인, 혹은 타 업체의 조리법을 존중하고 최소한의 상도덕을 지키는 풍토가 조성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하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3 12:14:20 수정시간 : 2020/10/13 12:4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