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J제일제당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CJ제일제당은 추석을 앞두고 취약계층 아동 100명에게 장 건강검진을 지원하고, 발육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신체 계측기와 BYO 유산균 등을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또 지역아동센터 2000명에게 CJ제일제당 제품으로만 구성한 식품 꾸러미인 ‘HOPE Food Pack’을 전달했다. 이 꾸러미는 HMR(햇반, 햇반컵반, 비비고 탕 등), 반찬(비비고 죽, 비비고 김, 연어캔, 생선조림 등), 간식(쁘띠첼 에이드, 맛밤) 등으로 구성됐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와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아동들에게 건강한 식사와 건강검진을 지원하는 ‘호프 푸드 팩(HOPE Food Pack)’ 캠페인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MOU) 체결한 바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09:58:40 수정시간 : 2020/09/29 09:5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