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했던 택배 기사들이 방침을 철회했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이날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대책이 택배노동자의 과로사를 미연에 방지하는데 다소 미흡하긴 하지만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인한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곧바로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업무 협조 요청을 발송하고 오는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택배가 모이는 터미널별로 평소보다 2시간 이내의 지연 출근을 의미한다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 업계가 이번에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정부 차원의 일일 점검과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택배 업계가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 투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 번 특단의 조치를 할 수 있음을 밝혀 둔다"고 경고했다.

대책위는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택배 기사들이 과중한 택배 분류 작업을 하면서도 보상을 못 받고 있다며 오는 21일 전국 택배 기사 4000여명이 분류 작업 거부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국토부와 노동부는 추석 성수기(9월 14일∼10월 16일) 기간 허브 터미널과 서브터미널에 분류인력과 차량 배송 지원 인력 등에 일평균 1만여명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4:52:50 수정시간 : 2020/09/18 14:5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