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km 내 5kg 미만 상품 배달…1건당 2800~3200원
  • 사진=GS리테일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GS리테일이 자체 인프라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배달 플랫폼 사업을 론칭했다.

GS리테일은 3일부터 GS25에서 고객이 주문한 배달 상품을 일반인들이 배달해 주는 사업인 ‘우리동네딜리버리(이하 우딜)’를 시범적으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우딜은 실버 세대, 주부, 퇴근길 직장인 등 누구나 시간과 횟수에 제한 없이 우리동네 배달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편의점 배달 플랫폼 비즈니스다.

도보를 통해 배달하는 콘셉트로 오토바이 등의 운송 기기나 관련 면허가 없는 일반인들도 일상생활 중의 도보 동선에 부합하는 배달 건이 있을 경우 언제든 참여할 수 있다.

우딜의 배달 과정은 고객이 요기요 모바일앱을 통해 GS25 배달 상품 주문을 완료하면 우딜앱을 통해 일반인 배달자인 우친(우리동네 딜리버리 친구)들이 주문 콜을 잡아 고객에게 도보 배달을 완료 하는 순서로 이뤄진다.

우친들은 배달 1건 당 2800원에서 3200원을 GS리테일로부터 받게 된다. 우친으로 참여하기 위해서는 이달 17일부터 구글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우딜앱을 다운로드 받아 등록하면 된다.

배달 가능 반경은 도보 배달을 고려해 주문 상품을 픽업하는 해당 GS25로부터 1.5km 내 지역으로 한정되고 배달 상품의 중량은 5kg을 넘지 않는 건으로 한정된다.

우딜서비스는 이날부터 서울시 강남구 소재 3개 GS25부터 테스트 운영되며, 우딜앱의 다운로드가 가능한 17일부터는 서울 전 지역의 GS25로 서비스가 확대된다.

본격적인 우친 배달자의 모집도 이때부터 시작되고 이달 말부터는 전국의 GS25와 일부 GS더프레시(구 GS슈퍼마켓)로 서비스 범위가 확대된다.

GS리테일은 코로나19로 인한 뉴노멀 시대에 우딜 사업 론칭을 통해 전국 1만5000여 오프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Q커머스(Quick commerce: 주문된 상품을 즉시 배달하는 사업)의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자체 인프라를 이용한 배달 사업을 통해 가맹점 경영주의 운영 비용도 절감해 상생 지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오진석 GS리테일 전략부문장(전무)은 “초간편, 언택트 소비가 심화하는 뉴노멀 시대에 우딜 사업을 론칭 해 1만5000여 GS리테일의 점포 인프라를 통해 일반인들도 경제 활동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한국형 Q커머스와 혁신적인 사업 모델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 사업의 선구자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3 18:01:12 수정시간 : 2020/08/03 18:01:1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