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문류
  • 코로나 여파에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실적 후퇴…하반기엔 웃을까
  • 기자정은미 기자 indiu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7.31 15:29
영업익 362억원...전년비 67.2% 줄어
매출 1조1808억원, 당기순이익 51억원
  •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코로나19 직격탄을 그대로 맞으며,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는 코로나19 여파에 빠르게 커지고 있는 언택트(비대면) 쇼핑에 대응해 디지털 체질 개선에 집중하고, 혁신 상품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보다 67% 줄어든 362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1808억원으로 24.7%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51억원으로 93.1% 감소했다.

그룹의 주력 회사인 아모레퍼시픽의 2분기 매출은 1조557억원, 영업이익은 3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4%, 60%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계속되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화장품 시장이 위축됐다”며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사업은 면세점과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매장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6%, 31% 감소했다.

해외 사업은 코로나19 영향이 더 컸다. 매출은 21% 줄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했다. 아시아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20% 감소했고, 북미와 유럽 매출도 오프라인 매장 휴점이 5월까지 계속되며 각각 36%, 38% 하락했다.

국내외 온라인 부분 성과는 눈에 띈다. 국내 온라인 매출은 온라인 플랫폼 입점을 늘리고 전용 제품을 출시하면서 60% 증가했다.

해외에서도 중국 내 럭셔리 브랜드 온라인 매출이 70% 이상 성장했다. 특히 중국 6.18 쇼핑 행사에서 설화수의 ‘자음생 에센스’ 판매가 확대되며 티몰 매출이 140% 이상 증가하는 등의 성과를 기록했다. 북미와 유럽에서도 디지털 마케팅으로 온라인 매출이 늘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하반기 온라인 사업 강화와 함께 유통 채널의 재정비 및 효율화 작업, 맞춤형 화장품 등 혁신 상품을 통해 실적 개선 교두보 마련에 나선다.

해외에서는 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온라인 플랫폼 입점을 늘리고 멀티브랜드숍 등 신규 채널 접점을 확대한다. 라네즈는 아세안 시장에서 고객 마케팅을 강화하고, 마몽드는 무슬림 고객 대상의 디지털 콘텐츠를 발신하며 신규 고객 유입에 집중할 예정이다.

유통 채널 재정비 및 효율화 작업을 통해 아이오페는 중국 백화점 매장을 효율화하고, 라네즈는 아세안에서의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늘릴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브랜드별 핵심 카테고리의 신제품 출시를 강화하고,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혁신 상품을 지속해 선보인다.

이에 맞춰 2분기 서울 명동에 맞춤형 화장품 서비스 ‘아이오페 랩’을 론칭했으며, 래셔널 그룹과 비즈니스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서의 맞춤형 화장품 기술 리더십을 확보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 영향이 지속하며 국내외 화장품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온라인 채널 매출 성장을 통해 디지털 체질 개선에 집중했다"며 "하반기에도 디지털 체질 개선과 맞춤형 화장품 기술,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혁신 상품을 통해 실적 개선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5:29:52 수정시간 : 2020/07/31 15:2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