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개최된 정례브리핑에서 에어컨 사용과 관련해 “환기를 자주하면서 사용해야한다”고 밝혔다.

에어컨이 코로나19를 확산할 가능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정은경 본부장은 “아직 많은 연구나 실험이 진행된 상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는 비말 전파로 감염된다고 보고 있다”며 “중국에서 에어컨 바람의 환류 때문에 비말이 더 멀리 확산할 수 있다는 연구 등 문제 제기가 있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정 본부장은 이어 “현재 에어컨 사용과 함께 수시로 창문을 통해서 환기를 한다면 에어컨 사용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에어컨 사용 주의사항이 정리 되면 만들어서 안내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본부장은 공기청정기 사용도 필터가 오염되면 코로나19가 전파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차후 정리해서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06 21:28:57 수정시간 : 2020/05/06 21:28:5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