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NS홈쇼핑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NS홈쇼핑이 택배기사를 위해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지원했다.

NS홈쇼핑은 지난 6일 협력 관계에 있는 3개 택배사에 마스크 1만5000장과 손소독제 300개 등 방역 물품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로 택배 물동량이 늘어난 상황에 마스크 품귀 현상까지 겹쳐 이중고를 겪고 있는 택배 기사의 건강관리와 사기 진작을 위해 이뤄졌다.

이날 지원한 물품은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롯데택배 등 3개 택배 협력사에 마스크는 각 5000장씩, 손소독제는 각 100개씩 전달됐다. 대구 경북 지역 등 코로나19 위험이 높은 지역의 택배기사에게 우선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김기환 NS홈쇼핑 CS지원실 상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는 현실에 맞춰, 택배 기사와 고객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계속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NS홈쇼핑은 2003년부터 '사랑의 도시락 전달', '혹서기 얼음 생수 나눔', '택배기사 친절 365 캠페인' 등 다양한 택배기사 지원 활동을 통해 배송 클레임 감소와 배송 서비스 품질 향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7 10:50:07 수정시간 : 2020/04/07 10:50:07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