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이사. 사진=유유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유유제약과 유유헬스케어, 유유테이진, 유유네이처는 2020년 정기 승진 인사를 6일 발표했다.

승진 인사를 살펴보면, 지난 2019년 대표이사에 선임된 유원상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또한 백성욱 제천공장 공장장 상무가 전무로 진급했으며 이밖에 상무 2명, 이사 1명, 매니저 11명, 대리 12명, 주임 17명, 사원 5명 등 총 50명이 승진했다.

유원상 대표이사 사장은 유유제약 창업주인 고(故) 유특한 회장 장손이자 2대 유승필 회장 장남이다.

1974년생인 유원상 사장은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MBA(경영학 석사)를 취득했으며 미국 현지에서 아더앤더슨, 메릴린치, 노바티스 등 글로벌기업 근무 후 2008년 유유제약에 입사해 기획, 영업마케팅 등 경영 전반에 걸쳐 경험을 쌓았다.

유원상 대표이사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80년에 달하는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온 창업주와 선배님들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유유제약의 도약과 발전을 이끌어야 한다는 책임감이 무겁다” 며 “이제 유유제약은 향후 100년 새로운 미래를 향한 출발점에 서있다. 유유제약이 걸어나갈 새로운 길을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0:10:15 수정시간 : 2020/04/06 10:10:15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