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이마트가 서울 마곡지구 CP4구역 업무용지를 8158억원에 매각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처분 예정일자는 오는 31일이다.

마곡도시개발사업 업무용지 CP4구역은 서울 강서구 마곡동 727-769일원에 위치한 부지로, 서울 지하철 5호선 마곡역에 인접해 있다.

이마트는 이번 매각으로 세금과 금융비용을 제외하더라고 약 6000억원의 차액을 손에 쥐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마트측은 "재무 건전성과 투자재원 확보를 목적으로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5:52:53 수정시간 : 2020/03/25 15:52:53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