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에 1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 지원을 결정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코로나19 피해로 인해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 지역의 감염 확산 방지 및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긴급 지원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한다고 27일 밝혔다.

또한 현대백화점그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과 의료지원 봉사자, 방역 인력 등에게 생필품과 위생용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상생협력기금’ 500억원을 긴급 조성해 무이자로 지원해주고 있다. 긴급 자금이 필요한 협력사의 경우 업체별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의 피해 확산 방지와 복구 지원 등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13:59:47 수정시간 : 2020/02/27 13:59:4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