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성장硏, 1998년~2018년까지 상장사 매출 1조 클럽 기업 전수 조사
  • 사진=지속성장연구소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매출 1조가 넘는 이른바 슈퍼기업이 지난 1998년 83곳에서 2018년 197곳으로 20년 사이 100곳 넘게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2012년 이후 매출 1조 기업 성장이 점차 둔화돼 우리나라 경제 성장에 새로운 동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는 ‘1998년~2018년 사이 상장사 중 매출 1조 기업 현황 전수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 1998년 우리나라가 IMF 외환위기 상황에서 국내 상장사 중 매출 1조 넘는 슈퍼기업은 83곳으로 집계됐다. 2001년(117곳)에 처음 100곳을 돌파했고, 2003년(114곳) 이후 2012년(192곳)까지 매출 1조 슈퍼기업은 증가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 2013년부터 2017년 사이 매출 1조 클럽 기업 수가 2012년 때보다 더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매출 슈퍼기업은 180곳으로 오히려 2010년 수준으로 회귀했다. 2012년 때 기록한 매출 1조 클럽 기업 수는 2018년(197곳) 들어서야 깨졌다.

년도별 매출 1조 기업들의 전체 외형 규모도 지난 1998년 375조원에서 2001년 513조원으로 증가했고, 2010년에는 1115조원으로 1000조 시대를 맞았다. 2012년에는 1255억원으로 올라섰지만 이 기록은 2018년(1283조원)에 와서야 겨우 넘어섰다.

지난 2013~2017년 사이 매출 1조 기업이 2012년 때보다 적어지면서 슈퍼기업들의 전체 체격도 쪼그라든 셈이다.

지난 1998년 당시 100곳도 못 미친 매출 1조 기업을 업종별로 분류해보면 금융업이 21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건설업(9곳), 전기·전자업(8곳), 석유·화학업(7곳), 식품업(6곳) 순으로 덩치 큰 기업이 다수 포진됐었다.

이후 20년이 흐른 지난 2018년에도 여전히 금융(29곳) 업체가 매출 1조 클럽에 최다 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금융업을 제외하면 업종 간 부침이 컸다.

특히 석유·화학 업체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지난 1998년 당시 7곳에 불과한 석유화학 업체 매출 1조 클럽은 2018년에는 23곳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휴비스, 이수화학, 남해화학, KCC 등은 1998년 당시만 해도 매출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지금은 석유화학 업계 매출 1조 클럽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신경수 지속성장연구소 대표는 “지난 2012년 이후 2018년까지 6년간 매출 성장은 평균 0.4%에 그쳐 사실상 국내 슈퍼기업들도 성장 한계점에 다다랐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며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본격화 하면서 기존 산업과 규제와의 경계점을 어떻게 허물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나갈지에 대한 부분은 과제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속성장연구소가 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에 조사 의뢰해 나온 결과다. 조사는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상장사 기준 매출(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 1조 넘는 기업 현황을 파악했다. 조사 대상 기업 중 분할될 경우는 재상장된 시점 이후 매출 조사가 이뤄졌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09:46:01 수정시간 : 2020/01/14 09:46:01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