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문류
  • [신년사]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 "2020년 새로운 이정표 세우는 전환점"
  • 기자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2.31 17:31
  •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 사진=현대상선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는 “2020년은 현대상선에 있어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선사가 되기 위한 새로운 여정을 준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배 대표는 31일 신년사를 통해 초대형선 인수와 ‘THE Alliance’와의 본격적 협력이 시작되는 만큼 목적지를 향해 최고 속력으로 항진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부진한 시황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인 선대 관리와 고수익 화물 확보, 화물비를 비롯한 비용절감 노력을 통해 영업실적을 기대 이상으로 개선시켰다. 또 지난해 THE Alliance 정회원 가입과 신조 VLCC 5척 인수, HPNT운영권 확보 등을 통해 중장기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이밖에도 현대상선은 SWAT실, 물류서비스전략TF를 새로 설치했고, 해외지역 Back Haul 영업 전문가들을 영입하면서 조직 정비와 함께 수익구조 개선을 통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했다.

실제 올 2분기부터 현대상선은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을 순차적으로 인수받아 아시아-유럽 항로에 투입하게 된다. 이어 4월부터는 THE Alliance 정회원으로서 새로운 협력시대를 열어가게 됐다.

배 대표는 “새로운 얼라이언스 체제 하에서 최적화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경쟁력 있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고객만족을 넘어 고객감동을 실현할 수 있도록 우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 대표는 또한 글로벌 톱 클래스 선사들과 경쟁하기 위해서 차별화 된 부가가치 제공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업무효율성과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해 디지털화(Digitization)에 박차를 가하고, Value Chain 전후방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물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IMO2020 등 환경규제에 대해서도 언급, 전사 차원의 대응을 주문했다. 배 대표는 “탄소배출저감에 대한 규제 논의와 함께 글로벌 선사들의 대응이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친환경 연료와 첨단 선박 설계 기술에 대한 철저한 동향파악을 바탕으로,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전사 차원 R&D체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 대표는 2020년 경영환경이 2019년보다 더 불확실하고 녹록치 않을 것이라며 직원들을 독려했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에서 브렉시트까지 글로벌 교역환경의 불확실성이 심화되면서 물동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선복량 증가율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면서도 “2020년은 THE Alliance와 초대형선 투입으로 우리에게 분명 재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31 17:31:16 수정시간 : 2019/12/31 17:31:1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