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세계경영의 신화'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밤 11시5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1936년 대구 출생인 김 전 회장은 재계 2위 그룹의 총수이기도 했지만 외환위기 직후 대우그룹 부실경영으로 사법처리까지 받는 등 파란만장한 일생을 살았다.

김 전 회장은 한국전쟁으로 부친이 납북된 이후 서울로 올라와 당시 명문 학교인 경기중과 경기고를 나왔다.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66년까지 섬유회사인 한성실업에서 일하다 만 30세인 1967년 자본금 500만원, 직원 5명으로 대우실업을 창업했다.

삼성과 현대를 키운 이병철과 정주영 등 1세대 창업가와 달리 김우중 전 회장은 샐러리맨으로 출발한 1.5세대 창업가로 분류된다.

45세 때인 1981년에는 대우그룹 회장에 올라 '세계경영'을 기치로 내걸고 그룹을 확장했다. 1999년 그룹 해체 직전까지 자산규모 기준으로 현대에 이어 국내 2위로 일궈내기도 했다.

1990년대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해 신흥국 출신 최대의 다국적기업으로 대우를 성장시켰다. 해체 직전인 1998년 대우의 수출액은 186억 달러로 당시 한국 총 수출액(1323억 달러)의 14%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컸다. 고인은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유명한 저서를 남겨 본인의 트레이드마크처럼 통하기도 했다.

그러나 고인도 1997년 11월 거세게 몰아친 외환위기의 거친 파도를 넘지는 못했다.

대우그룹은 1998년 당시 대우차-제너럴모터스(GM) 합작 추진이 흔들린 데다 회사채 발행제한 조치까지 내려져 급격한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

대우그룹은 41개 계열사를 4개 업종, 10개 회사로 줄인다는 내용의 구조조정 방안도 발표했지만, 위기를 넘기지 못하고 1999년 8월 모든 계열사가 워크아웃 대상이 되면서 그룹이 공중분해되고 말았다.

더욱이 김 전 회장은 21조원대 분식회계와 9조9800억원대 사기대출 사건으로 2006년 1심에서 징역 10년, 추징금 21조4484억원을 선고받았다. 항소심에서 징역 8년6월, 추징금 17조9253억원으로 감형됐으며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김 전 회장은 그룹 해체 이후 과거 자신이 시장을 개척한 베트남을 '제2의 고향'으로 삼아 머물며 동남아에서 인재양성 사업인 '글로벌 청년 사업가(GYBM. Global Young Business Manager)' 프로그램에 주력해왔다.

유족은 부인 정희자 전 힐튼호텔 회장, 장남 김선협 아도니스 부회장, 차남 김선용 벤티지홀딩스 대표, 장녀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사위 김상범 이수그룹 회장 등이 있다.

빈소는 아주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12일 오전 8시 아주대병원 별관 대강당에서 열리며, 장지는 충남 태안군 소재 선영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0 09:46:05 수정시간 : 2019/12/10 09:4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