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1시 기준 거래액 680억원 기록
  • 사진=11번가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11번가는 11일 자정부터 실시한 ‘십일절’ 쇼핑행사가 오후 1시 기준 거래액이 2년전 ‘십일절’ 하루 일 거래액(640억원)을 뛰어넘은 6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분당 1억6000만원 넘게 판매되고 있는 셈이다.

새벽 시간 때부터 완판 행렬이 이어진 십일절 행사에는 오전 1시 현재까지 결제된 제품 수량은 지난해보다 92% 증가했으며, 구매 고객수 또한 78%나 뛰었다.

11번가는 "론칭 11주년을 맞아 역대 최고의 쇼핑 혜택으로 준비한 ‘십일절’이 예상보다 더 뜨거운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며 “올해 십일절이 역대 최고의 흥행 신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십일절 행사는 밤 12시까지 계속 이어진다. 인기 상품을 최대 70% 할인하는 ‘타임딜’과 ‘반값딜’이 매 시각 계속되고 LG전자, CJ제일제당, 삼성전자, 삼성물산, 한샘, P&G, 애플, 제주항공, 배달의민족, 아웃백, T맵 택시 등의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최대 97%까지 저렴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14:39:28 수정시간 : 2019/11/11 14:39: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