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시 서기 등 정부 관계자 만나 사업협력 다지고 현지 직원 격려
  • 구자열 LS그룹 회장(가운데)이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을 방문해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상무)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S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LS그룹은 구자열 회장이 자사의 계열사인 LS전선의 중국 법인 중 하나인 홍치전선 찾아 현장 경영에 나섰다고 11일 밝혔다.

구 회장은 10~11일 이틀간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과 함께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을 방문했다.

구 회장과 일행은 10일 홍치전선에서 주력 생산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을 둘러보고 중국지역본부장으로부터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는 등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이들은 죠지 이창시 서기, 죠정잉 이창시 부시장 등 중국 정부 및 시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LS와 중국 정부 간 사업협력 관계를 공고히 다지는 한편, 새로운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LS홍치전선은 총 면적 34만㎡(약 10만평) 부지에 5개 공장, 약 400여명의 직원이 종사하며 초고압/배전/산업용특수/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법인이다.

LS전선이 글로벌 확장정책의 일환으로 2009년 현지기업인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출범시켰다.

인수 초기에는 확장 정책을 폈으나 2013년부터는 고부가 사업구조로의 전환을 시도하며, 고부가가치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의 비중을 확대하며 재도약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이를 통해 홍치전선은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을 체결 등 성과를 내며 지난해 매출 약 2100억원 규모까지 성장했다.

구 회장은 중국 정부 관계자와의 면담에서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자 파트너 국가로서, 양국이 주축이 돼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 모델을 발굴·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며 “LS홍치전선이 양국의 이러한 긴밀한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S그룹은 2005년 중국 무석에 1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처음 진출했으며,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들이 무석, 대련, 청도, 이창 등에 12개 생산법인과 연구소를 설립해 현지 기업들과 협력해 글로벌 시장을 개척 중이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1:48:33 수정시간 : 2019/10/11 11:48:3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