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오뚜기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오뚜기가 출시한 신제품 ‘짜장면’이 출시 5개월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5월 오뚜기가 선보인 짜장면은 직화로 볶아 맛과 향이 살아있는 정통 옛날 짜장면이다. 오랜 시간 양파와 춘장을 직화로 볶아내 진하고 고급스러운 맛이 특징으로, 수타로 뽑은 듯한 탱글탱글하고 쫄깃한 면발과 정통 짜장소스의 환상적인 조화가 일품이다.

출시 이후 SNS를 통해 ‘이 제품 물건이다’, ‘맛있는 정통 옛날 짜장을 그대로 재현했다’, ‘풍부한 직화 소스의 향이 기존 짜장라면보다 한 수 위다’ 등의 좋은 소비자 반응을 얻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 짜장면은 직화 불맛을 그대로 담은 짜장의 기본에 충실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층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9 09:50:51 수정시간 : 2019/09/19 09:50:5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