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나항공 A350-900.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16일부터 20일까지 뉴욕행 왕복 항공권을 하나투어 , 모두투어, 노랑풍선, 인터파크 등 14개 국내 주요 여행사 사이트를 통해 42만원대에 한정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하루 한편 운항하고 있는 인천~뉴욕 노선에 11월24일부터 최신예 항공기 A350을 추가 투입해 매일 2회씩 운항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뉴욕 노선 증편 항공편명인 OZ224를 기념해 인천~뉴욕 노선 왕복 항공 운임 22만4000원(총액 기준 약 42만원)의 특가 항공권 224매를 한정 판매한다.

프로모션 항공권은 11월24일부터 12월7일까지 출발하는 인천~뉴욕 증편 항공편(OZ224)으로 한정되며, 리턴 항공편은 오전편(OZ221) 또는 오후편(OZ223)으로 선택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특가 항공권은 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인터파크 등 14개 국내 주요 여행사 사이트를 통해서만 구매 가능하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09:15:55 수정시간 : 2019/09/16 09:15:5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