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LG·포스코·한화·농협 '증가'…현대차·롯데·GS·현대중공업 '감소'
  • 표=재벌닷컴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올해 상반기 10대 그룹 상장사 근무 직원이 7000명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재벌닷컴이 각사 사업보고서와 반기보고서를 토대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10대 그룹 상장사 94곳의 직원 수는 올해 6월 말 기준 총 64만3391명으로 작년 말의 63만6275명보다 7116명(1.1%) 증가했다.

성별로 남자 직원은 50만4494명에서 51만769명으로 6275명(1.2%) 늘고, 여자 직원은 13만1781명에서 13만2622명으로 841명(0.6%) 증가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 SK, LG, 포스코, 한화, 농협 등 6개 그룹은 증가했고, 현대차, 롯데, GS, 현대중공업 등 4개 그룹은 감소했다.

삼성그룹 직원은 지난해 말 19만1660명에서 올해 6월말 19만4348명으로 2688명(1.4%) 증가했다. 이 기간동안 삼성전자의 직원은 2033명(2.0%) 늘어난 10만5044명으로 집계됐다.

LG그룹 직원은 6월말 현재 11만9021명으로 작년 말보다 3388명(2.9%) 늘어 10대 그룹 중 증가 인원이 제일 많았다. SK그룹 직원은 4만7698명으로 2592명(5.7%)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포스코 434명(1.8%), 한화 133명(0.7%), 농협 47명(1.2%) 등 순으로 그룹 계열 상장사 직원 수가 증가했다.

반면 롯데그룹 직원은 작년 말 5만465명에서 올해 6월 말 4만9818명으로 647명(1.3%)이 줄어 10대 그룹 중 가장 많은 인원이 감소했다.

GS그룹은 전체 직원이 1만8053명으로 559명(3.0%) 줄어 감소율이 제일 높았다. 이어 현대차그룹(-483명·-0.3%)과 현대중공업그룹(-477명·-2.1%) 도 직원 수가 감소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15:22:46 수정시간 : 2019/08/18 15:22: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