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일본 맥주가 불매 운동 영향으로 수요가 급감했다.

15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434만2000달러로 집계돼 3위로 급락했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전달 790만4000달러에 비해 45.1% 감소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일본 맥주는 우리나라 수입 맥주 시장에서 1위에서 3위로 내려왔다.

대신 벨기에 맥주가 수입 1위 자리를 꿰찼다. 456만3000달러 어치가 수입돼 전달(305만2000달러)에 비해 49.5% 증가했다.

2위로 오른 미국 맥주의 성장세도 크다.

7월 수입액은 444만3000달러로, 전달(227만달러)에 비해 95.7% 증가했다.

수입 맥주 4위는 310만달러 어치 수입된 네덜란드 맥주다. 전달(168만1000달러)보다 84.4% 늘었다.

5위 중국(308만7000달러)은 최근 수입이 크게 늘고 있는 추세지만 지난달에는 전달(431만5000달러)보다 줄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6:38:09 수정시간 : 2019/08/15 16:38: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